鄭洋의 홈



“외로워 말아요, 미얀마”…<경향신문>
작성자 : 김경운 
파일1 : 1.png (623.6 KB)
파일2 : 2.png (1.13 MB)






“외로워 말아요, 미얀마”…군산 동원중학교 등 10곳서 국내 첫 수업 통해 ‘민주화 응원’



글·사진 박용근 기자



전북작가회의 연대시 40편 써
총 3회 6시간 민주시민교육
시인 10명 일일교사로 참여
민주·평화·인권의식 가르쳐


학생들 시낭송·웹툰 등 제작
“작은 마음 전해 용기 주고파”
“퀸마롯바네 치뚜또(용서하지 말라 사랑이여).”


지난 13일 전북 군산시 동원중학교 1학년 4반 교실에서 생소한 외국어가 흘러 나왔다. 교실 안에는 학생 8명이 돌아가며 시를 낭송하고 있었다. 최지훈군은 ‘길바닥에 짓밟혀도 눈 부릅뜨는 미얀마, 사람다움이 박살난 미얀마’란 구절을 낭송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병초 시인(전북작가회의 회장)은 이 모습을 곁에서 조용히 지켜봤다. 그는 학생들이 낭송한 미얀마 연대시를 썼고, ‘일일교사’로 수업을 주관했다.


이날 ‘작은 노래가 큰 함성으로 울리는 민주시민교육’ 수업에는 1학년 4반 학생 29명이 함께했다. 전체 3회차(6시간) 수업 중 두 번째 시간이었다. 전북교육청이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을 응원하며 이를 계기로 민주주의와 평화, 인권의식을 고민해보자는 취지로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참여를 원한 10개 중학교에서 지난 6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진행 중이다. 전북작가회의 소속 작가들이 연대시 40편을 썼는데, 이 중 영어와 미얀마어로 번역한 작품을 선보인 시인 10명이 일일교사로 참여했다. 학교에서 정규수업 시간을 할애해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을 교육하는 것은 국내 처음이다.


이병초 시인은 “뜨거운 여름 미얀마 시민들은 광장에서, 아스팔트 위에서 민주화를 위해 투쟁하며 학살당하고 있다. 유엔에 도움을 요청해도 국제사회는 미얀마를 외면했다”면서 “한국의 시인들과 학생들이 함께 미얀마를 응원하는 것은 지구상에서 처음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학생들은 시낭송과 자작시, 응원문구, 웹툰 등 4개 모둠으로 나눠 마음을 모았다. 이건영군은 ‘나라는 결코 시민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이 바로 나라의 주인입니다’라는 응원문구를 썼다. 문애은양은 ‘언젠가는 바뀔 거예요. 지금까지 힘내줘서 고마워요’라고 적었다.


‘무력을 사용하는 군부 독재에도 희망을 잃지 않는 미얀마’라고 쓴 임다희양은 “미얀마 시민들이 희생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을 이번 수업을 통해 알게 됐다”면서 “작은 마음이라도 전해 기운을 돋워주고 싶다”고 말했다.


‘곧 희망이 올 것이다/ 우리 모두 힘을 합치자/ 따뜻한 행복이 우릴 향해 오고 있다/ 행복과 희망이 오고 있다/ 봄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봄바람과 함께 우리의 자유가/ 밝은 불이 길거리를 밝혀준다/우리의 희망이 길거리를 밝혀준다’ 고윤아양은 이렇게 자작시를 써 희망을 노래했다.


4컷 웹툰 제작에는 6명이 참여했다. 첫 장면은 미얀마 시민들이 군부독재에 저항하는 그림을 그렸고, 비둘기가 날아가는 모습과 시민들이 승리하는 장면도 담았다. 제작에 참여한 백지원양은 “만화를 그리면서 조금이라도 더 나은 세상을 미얀마에 선물해주고 싶었다”며 “미얀마의 참혹한 실상을 많은 학생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미얀마어로 번역한 시를 돌아가며 읽기도 했다. 한글로 쓴 것을 미얀마 유학생들이 미얀마어로 번역해준 작품들이었다. 학생들은 발음이 잘 되지 않는 현지 언어로 띄엄띄엄 시를 낭송하면서도 진심으로 미얀마 민주화 운동을 응원했다.

        

        
전수정 동원중 교사는 “시인과 학생, 교사가 함께 낭송과 시화를 완성하고 웹툰을 그리며 미얀마 민주화를 응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다른 학급에서도 수업이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북교육청 이현주 장학사는 “학생들의 응원작품은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국내는 물론 미얀마 현지에도 전달된다”며 “작은 교실에서 조용하게 올린 응원이 미얀마 국민들에게 큰 울림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local/Jeonbuk/article/202107151438001#csidx48c5e6c4d8a46e6ab5dc2dc358262d3



*관련뉴스*

“미얀마 연대시 낭송… 민주주의 응원해요”

도교육청, ‘작가랑 함께하는 미얀마 연대시 낭송 프로젝트’ 추진
기사입력 2021-07-06 오후 8:41:00 | 최종수정 2021-07-06 20:41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미얀마의 민주화를 응원하는 민주시민교육을 학교 현장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작은 노래가 큰 함성으로 울리는 민주시민교육, 작가랑 함께하는 미얀마 연대시 낭송 프로젝트’를 도내 중학교에서 운영한다.

선정학교는 △군산동원중 △익산지원중 △전주곤지중 △아영중 △지사중 △관촌중 △전주예술중 △남원한빛중 △나포중 △하서중 등 10개교다.

이번 프로젝트는 미얀마 시민들의 민주주의 투쟁을 지지하며, 미얀마 시민들이 외롭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연대의 손길을 전달하기 위함이다.

또한 프로젝트 활동을 통해 민주주의와 평화, 인권 등 학생들의 민주시민의식을 높여나가겠다는 취지다.

미얀마 연대시 낭송 프로젝트에는 전북작가회의 소속 작가 10인이 함께한다.

참여작가는 이병초·안성덕·김지연·박태건·정동철·김성철·문화영·유강희·복효근·장창영 등이다. 이들은 미얀마 연대시를 발표하고, 영어와 미얀마어로 번역까지 마쳤다.

이에 작가 1인은 신청을 통해 선정된 1학급과 총 6차시의 활동을 한다. 1~2차시에는 작가 및 프로그램 소개, 3~4차시에는 연대시 낭송 연습, 5~6차시에는 연대시 낭송 장면 촬영 및 활동소감 나누기 등으로 진행된다.

연대시는 한글 또는 영어, 미얀마어까지 학생들이 희망하는 언어로 낭송할 수 있다. 특히 미얀마어 낭송을 위해 미얀마 유학생이 직접 낭송·녹음한 자료와 한글 독음도 준비했다.

학생들은 개인별 또는 모둠별로 연대시 낭송 장면을 촬영한 후 본인의 희망에 따라 개인 SNS 등에 게시, 미얀마 지지 의사를 표현하면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쿠데타에 반대하고 민주화를 염원하는 미얀마 시민들과 연대하고자 하는 참여형 프로젝트”라며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민주주의 교육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은성 기자

기사제공 : 전주매일

출처: http://www.jjmaeil.com/news/view.asp?idx=134494&msection=1&ssection=89






[2021-07-20 09:07:51 에 등록된 글입니다.]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