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洋의 홈



다시 문 연 기념으로
작성자 : 鄭洋  (홈페이지)


헤지는 집 문이 다시 열린 걸
오늘(2월 22일) 오후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드나드는 이도 점점 주는 듯싶어
차라리 문을 닫자고는 했었지만
막상 문이 다시 열리니 이곳에  
드문드문 드나들던 얼굴들이
새삼 사무치게 보고 싶습니다.
문 다시 열린 기념으로 미발표시 한 편 올립니다.
재미삼아 한번 읽어주세요.
내가 살던 마재마을의 실화입니다.
21년 문예연구 봄호에 나올 겁니다.  
......................................................

                              民畵 1

                       더 큰 소리로

                가는 귀 먹어 목소리 큰
                       귀먹짜가리 이생원
              지난 봄부터 굵은 귀 먹어
                      목소리가 더 커졌다

                      휴가 나온 도근이가
        호롱불 꺼진 캄캄한 방 앞에서
                 “아부지 도근이 와써요”
             큰 소리로 귀향신고를 해도
                       아무런 기척이 없다
                   “도근이 와써요 아부지”
                 들마을이 깜짝 놀라도록
                              더 크게 외치자  
         방안에서 큼큼거리던 이생원이
                    더 큰 소리로 되받는다
                           “어어, 머시라고?”
                     도근이도 더 큰 소리로
                       “아 도근이 와땅게요”
                     이생원도 더 큰 소리로
                               “머시 와따고?”

                      목소리들 점점 커져서
             가을밤 들마을이 들썩거린다
                  
                       “아 도근이 와땅게요”
             “머시라고?, 도동놈 와따고?”
                 “아 글씨 도근이 와땅게요”
                       “머시여? 담 너머가?”
                 “아이 참, 도근이 와땅게요”
                 “저놈 자버라 저놈 자버라”

                 점점 커지는 목소리를 따라
                  들마을 꺼졌던 호롱불들이  
                         큭큭거리며 띄엄띄엄
                  하나둘씩 다시 깜박거린다
                 ....................................................................


[2021-02-22 21:48:45 에 등록된 글입니다.]


관리자
요새 노조 단체교섭이 잘 안 풀리는데요... 양 쪽 얘기가 서로에게 가 닿지 못하고 애꿎은 동네 사람들만 잠도 못자는 형국입니다..의외로 귀먹짜가리가 많네요 ㅎㅎ 2021-02-23
12:02:4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